공·수에서 빛난 김혜성의 존재감, 키움 승리 이끌다


[TODAY스포츠=잠실, 이한주 기자]내야수 김혜성이 키움 히어로즈의 2연승을 이끌었다. 김혜성은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 2번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 공-수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팀의 6-5 승리를 견인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중견수 플라이에 그친 김혜성은 3회초 2사 후 우전 안타를 기록하며 타격감을 조율했다. 진가는 5회초에 드러났다. 이지영의 볼넷과 변상권의 안타, 예진원의 1타점 적시타, 상대 폭투로 연결된 1사 2,3루에서 상대 에이스 투수 케이시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