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2위’ 삼성, 내야 수비 안정화 없으면 KS 우승도 없다


[TODAY스포츠=이한주 기자]결국 실책이 삼성의 정규리그 우승 기회를 날려버렸다. 삼성 라이온즈는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타이브레이커(1위 결정전)에서 0-1로 패하며 아쉽게 정규리그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승부처는 6회초였다. 삼성은 타선이 상대 선발투수 윌리엄 쿠에바스에게 꽁꽁 묶였지만, 원태인의 호투로 팽팽한 경기 흐름을 유지 중이었다.원태인은 선두타자 박경수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심우준에게 유격수 땅볼 타구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타구가 깊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