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선야구대회 내달 4일 열린다…최지만·김하성·강백호·이정후 참가


[TODAY스포츠=이서은 기자]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가 2년여 만에 돌아온다.양준혁야구재단은 23일 “다음달 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하이뮨과 함께하는 2021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2년여 만의 대회 개최다.예년과 마찬가지로 KBO리그의 두 ‘전설’ 양준혁과 이종범이 양 팀 감독으로 나서 맞대결을 펼친다. 양준혁이 맡은 팀은 ‘양신팀’, 이종범이 맡는 팀은 ‘종범신팀’이다.스타 선수들이 대거 출전할 예정이라 기대가 모인다. 미국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과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