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켄터키 경찰관 이웃 위험에 빠뜨린 혐의로 유죄 판결

전 켄터키 경찰관 전직 경찰관 브렛 행키슨(Brett Hankison)이 3건의 무차별 살해 혐의로 기소됐다.

전 켄터키주 경찰관은 목요일 밤 테일러를 사망에 이르게 한 실패한 약물 급습 중 Breonna Taylor의 아파트에 총을 쏴 이웃을 위험에 빠뜨린 혐의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남성 8명과 여성 4명으로 구성된 패널은 검찰과 변호인의 변론이 끝난 후 사건이 접수된 지 약 3시간 만에 Brett Hankison에 대한 평결을 발표했습니다.

2020년 3월 13일 급습에 관련된 경찰관 중 누구도 테일러의 죽음으로 기소되지 않았으며 Hankison은 26세의 흑인 여성을 죽인 총알을
발사하지 않았습니다. 그의 무죄 판결은 급습에 관련된 경찰관에 대한 국가 형사 고발 가능성에 대한 가능성을 닫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에볼루션 제작

테일러의 어머니인 타미카 팔머와 친구들과 가족들은 평결 이후 별다른 언급 없이 빠르게 자리를 떴다.

그러나 그의 변호사인 Stewart Mathews는 그와 그의 고객이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배심원단을 흔들었던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매튜스는 “그가 경찰관으로서 할 일을 했다는 것은 절대적으로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전 켄터키 경찰관 이웃

켄터키주 법무부 차관 Barbara Maines Whaley는 배심원의 평결을 존중하지만 더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사건이 테일러의 죽음이나 급습으로 이어진 경찰의 결정에 관한 것이 아니라고 성명을 발표하면서 강조했다. 배심원단은 복도 끝에서 거의 식별할 수 없는 그녀의 시신 한 장의 이미지를 보여주었습니다.

Taylor는 침대에 자리를 잡고 있던 중 경찰관이 그녀의 집에 도착했습니다. 그녀는 복도에서 여러 번 총에 맞았고 현장에서 사망했습니다.

행키슨은 평결이 낭독된 후 법정 밖에 나타나지 않았다. 전 켄터키 경찰관

데이비드 캐머런 켄터키주 법무장관이 테일러의 죽음과 관련해 경찰관에 대한 기소를 거부한 후 시위대는 몇 달 동안 거리를 가득 메웠다.

그녀의 이름은 2020년 미국 전역에서 인종 정의 시위가 벌어지면서 경찰과 백인 추격자들과 만나 사망한 흑인
남성인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와 아마우드 아버리(Ahmaud Arbery)의 이름과 함께 외침이 되었습니다.

Louisville Urban League의 회장이자 CEO인 Sadiqa Reynolds는 이번 판결에 놀라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도시의 흑인 거주자들이 테일러의 죽음에 대해 기소된 경찰관이 없었기 때문에 이미 “어느 정도의 좌절감을 경험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해외 기사 보기

그녀는 “실망하신 분들이 많을 거라 생각한다.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지만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경찰, 흑인, 우리 커뮤니티 전체에 대해 낙관적인 날처럼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렉 피셔 루이빌 시장은 배심원단의 평결이 “2020년 3월 13일의 비극적 사건에 대해 더 많은 책임을 묻지 못하는 것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좌절과 분노”를 더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사건에서 고려된 행위는 Breonna Taylor의 죽음과 관련이 없지만 그녀가 그날 밤에 죽지 말았어야 했다는
사실은 여전히 ​​남아 있으며 많은 사람들에게 정의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