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력전 선언’ 두산 김태형 감독 “박건우-김재환 7회부터 투입”


[일간스포츠한국=잠실, 이한주 기자]”총력전이다. 박건우, 김재환도 7회말부터 바로 들어갈 수 있다.”두산 베어스는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지난 6월 27일 우천으로 마무리 짓지 못한 롯데 자이언츠와의 12차전을 서스펜디드 경기로 진행한다. 이번 경기는 당시 중단된 상황으로 돌아가서 경기를 속개한다. 롯데가 3-2로 앞선 7회초 1사 2,3루 롯데 공격으로 진행된다.당시 경기에서 교체 아웃된 선수들은 출전이 불가능하다. 두산 선발 투수 였던 이영하와 대주자로 교체된 롯데 이대호가 대표적인 사례.두산 김태형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

Source